• 최종편집 2024-04-19(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3.18 11:2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24031601000505600021311.jpg
권기창 안동시장

 


 

 

 
 

축제를 의미하는 'festival'은 성일(聖日)을 뜻하는 'festivalis'라는 라틴어에서 유래했다. 그러나 축제를 바라보는 시각은 다양하다. 사회적 통합을 위해 기능하는 종교적 형태, 해방을 향한 문화, 인간의 유희적 본성이 문화적으로 표현된 것 등 시대와 문화에 따라 다르게 인식된다.

그렇다면 최근 도시마다 문화관광축제를 경쟁적으로 개최하는 이유는 뭘까? 공동체의 결속과 놀이를 통한 비(非)일상의 즐거움 때문일 것이다. 흔히 인간의 고유한 속성을 '사유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요한 하위징아(Johan Huizinga)는 인간을 '호모루덴스(Homo Ludens)'로 정의하며, '놀이 자체가 곧 문화'라 했다. '놀 수 있다는 것'은 '정신이 있다'는 것이며, 놀이할 때, 비로소 인간 삶의 특별한 의미가 생긴다는 것이다. 이런 의미에서 인간의 문화는 놀이로부터 나왔으며, 또한 '놀아지는' 것이다.

바야흐로 꽃 피는 봄이다. 저출산, 청년실업, 경기 부진 등 직면한 문제로 봄이 봄답지 않다. 그러나 고민 속에도 또 다른 희망을 꽃 피우기 위해 안동사계절축제로 세계인을 매료시키고자 한다.

경북 안동은 정신문화에 기반한 놀이문화가 발달한 곳이다. 이에 안동의 지역적 특성을 반영하여 봄과 가을에는 차전장군노국공주축제와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을, 계절적 특성을 반영하여 여름과 겨울에는 수(水)페스타와 얼음축제를 개최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축제의 궁극적인 목적인 지역브랜드 제고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며, 관광객 1천만 시대를 열고자 한다.

안동벚꽃축제가 3월27일부터 5일간 낙동강변 벚꽃길과 탈춤공원 일원에서 'Spring 팡! 팡!'을 주제로 신호탄을 쏜다.

5월에는 3일부터 7일까지 5일간 안동 시내 일원에서 '2024 차전장군노국공주축제'를 연다. 색동놀이를 주제로 한 테마파크형 축제로 낮에는 기존의 민속놀이를 새롭게 재해석해 콘텐츠화한 안동만의 색동놀이를, 밤에는 스펙터클한 차전대동놀이와 유명 연예인 공연이 펼쳐진다.

물의 도시 안동의 정체성을 확립하기 위해 여름엔 '수(水)페스타'가 열린다. 무더위를 식혀주는 시원한 소나기 같은 이 축제는 어린이 물놀이장, 물 관련 액티비티 체험프로그램을 운영하여 시민과 관광객에게 비일상의 유희를 제공하고자 한다.

'안동국제탈춤페스티벌'은 가을에 열리는 대한민국 명예대표 축제로 세계인이 주목하는 축제이다. 유희자와 관객이 탈과 탈춤으로 만나 모두가 신명 나는 축제로 이름이 높다. 국내는 물론 세계 탈춤을 한 자리서 만나볼 수 있는 유일한 축제이다.

겨울에는 천혜의 자연환경을 바탕으로 '암산얼음축제'를 개최한다. 영남권 최대 겨울 축제로 어른에게는 추억을, 어린이에게는 새로움을 선사하며 관광객의 안동 방문을 유도한다.

전통과 지역 정체성을 재미와 감동이 있는 콘텐츠로 재해석하여 세계인이 안동의 정과 흥과 멋에 취해 안동에서 한판 신명 나게 놀 수 있기를 바라며, 'K-PLAY 대표 도시 안동'이 되고자 한다.

가장 지역적인 것이 세계적인 것이라는 성공신화, 안동의 이야기는 계속될 것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141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동 사계절축제로 'K-PLAY 도시 안동'을 꿈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