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0(화)

탁상훈, 제24대 한국4-H 경상북도본부 회장 당선

역동적인 본부, 살아있는 본부를 만들겠다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2.07 11:51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0207 탁상훈  제24대 한국4-H 경상북도본부 회장 당선.jpg
안동시 4-H본부 탁상훈(만60세, 왼쩍에서 네번 째) 회장이 제24대 한국4-H 경상북도본부 회장으로 선출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월 31일 한국4-H 경상북도 본부 정기총회에서 안동시 4-H본부 탁상훈(만60세) 회장이 제24대 한국4-H 경상북도본부 회장으로 선출돼 3년간 한국4-H 경상북도본부를 이끌게 됐다.


탁상훈 회장은 회원 시절 4-H인으로서 한국4-H중앙연합회 수석부회장과 1991년에는 경북4-H연합회장을 역임했고 안동시4-H본부 사무국장, 회장을 15년 이상 역임했다.

 

4-H는 2007년 제정한 ‘한국4H활동지원법’에 따르면 명석한 머리(head)·충성스러운 마음(heart)·부지런한 손(hand)·건강한 몸(health)의 뜻을 지닌 네 단어의 머리글자를 뜻한다.

 

한국4-H 본부는 4-H이념에 입각한 교육 훈련을 통해 청소년들에게 민주 시민의식을 길러주고, 농심함양과 자연·환경친화적 활동 및 기술 연마를 통해 미래세대를 육성·지원하는 청소년 사회교육단체로 4-H회원 육성과 4-H운동 발전을 위한 활동을 하고 있다.

 

이번에 새롭게 선출된 탁상훈 회장은, 당선 소감을 통해 “학생, 대학, 청년 농업인 육성을 위해 중앙과 지역본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하고 경상북도4-H본부의 활성화를 적극 추진하겠다"라며 "새롭게 출발하는 한국 4-H경상북도본부가 힘차게 나아갈 수 있도록 많은 지지와 응원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국4-H경상북도 본부는 지난 1981년 경상북도 새마을청소년후회원회 사단법인 설립을 시작으로 현재까지 청년영농4-H회 및 학교4-H연합회를 후원해 교육 및 지도 육성에 힘쓰고 있다.

태그

전체댓글 0

  • 54338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탁상훈, 제24대 한국4-H 경상북도본부 회장 당선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