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8.09 16:2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한국형 헴프 산업화의 표준 모델 제시

특구 지정 이후 신속한 실증 착수 및 관련 기업 유치

 

0809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 우수특구 선정 (2)-헴프 특구.jpg

 

안동시가 추진하는「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가 우수특구에 지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2022년 8월 4일「규제자유특구위원회」를 개최하고 1~4차 규제자유특구 24개를 대상으로 2021년 운영성과를 심의해「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외 3개소를 우수특구로 선정했다. 우수특구에따라 추가 예산지원 및 지자체 담당자 표창 등 인센티브도 부여될 예정이다.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는 2020년 8월 지정 이후 3차 특구 중 가장 먼저 실증에 착수했다. 특히, 이번 우수특구 지정은 타 지역에 소재하는 역외기업의 특구 내 이전(18개사), 고용창출(72명), 안동과학대 바이오헴프학과 신설을 통한 인력양성 등 한국 헴프 산업화의 표준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현재「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에는 총괄주관기관인 (재)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을 비롯한 4개 기관과 함께 ㈜유한건강생활, 한국콜마(주), 교촌에프앤비(주) 등 31개 특구사업자 총 35개 기관 및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2021년 4월 31일 재배 및 안전관리, 2021년 8월 10일 추출·제조 분야에 대한 실증에 착수하였으며, 현재까지 안전성·유효성 입증을 위한 실증데이터 축적에 집중하고 있다.

 

한편, 최근 전 세계적으로 대마 취급 규제완화 추세와 더불어 헴프산업은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캐나다 등 해외 많은 국가들이 의료용 헴프 사업을 합법화해 나가고 있고, 식품, 화장품 분야에서도 다양한 상품들이 개발돼 시장규모가 크게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권기창 안동시장은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가 우수특구에 지정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우리 시가 한국형 헴프산업의 거점도시로 도약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이루며 활력 넘치는 성장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0809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 우수특구 선정 (1)-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jpg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 전경

 

태그

전체댓글 0

  • 1105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 산업용 헴프 규제자유특구」운영 성과 평가 결과 우수 특구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