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30(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2.07.15 14:10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프랑스 몽펠리에“꼬레디시 페스티벌”의
남영호 감독과 함께하는“한-불 콜라보와의 만남”

 

0715-1 2022 월드 문화살롱(남영호 감독 한불 콜라보 만남) (2).jpg

 

구 안동역 문화플랫폼 모디684에서 “안동 시민역(力)사 문화도시 사업”의 하나로, 오는 7월 16일(토) 저녁 7시 『2022 월드 문화살롱』을 개최한다.

 

세계적 한국인 예술가를 초대해, 한국인의 정체성으로 외국에서 보낸 삶과 예술을 교감, 교류하고자 한다. 이번 월드 문화살롱은 모디684 문화홀에서 프랑스를 시작으로 호주, 러시아의 한국인 아티스트를 초청해 총 3회차를 진행한다.

 

특히 이번 1회차 문화살롱은 남프랑스 몽펠리에에서 꼬레디시 축제를 총괄하는 남영호 예술감독의 한국과 프랑스의 콜라보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프랑스에서 활동하는 한국인들의 삶의 이야기를 나누는 공연과 토크콘서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남프랑스 문화·예술의 중심 도시 몽펠리에에서는 프랑스 대표 한국문화축제‘꼬레디시 페스티벌(Corée d’ici: 여기에 한국이 있다)’이 올해로 8년 차를 맞이하고 있다.

 

이번 공연은 호메로스의 오디세이에서 영감을 얻어 한·불 예술가들이 새로운 장르로 펼쳐냈다. 한국 백영욱 작가가 만화 라이브 드로잉을 선보이고, 프랑스 사운드 디자이너 데이비드 레바시(David Lavaysse)와 음악가 세바스티안 데레(Sebastien Daillet), 음향작가 펠릭스 젠솔랜(Félix Gensollen)이 비디오 매핑 예술(피에르 새빌라 Pierre Sévila의 작품 대행)을 연출한다.

월드 문화살롱 관계자는 “2022년 월드 문화살롱은 외국에 거주하는 한국인 예술가·창작가와의 문화적 교류를 통해 한국 속의 한국 안동의 이미지를 세계 속의 안동으로 확장해 보수적이고 고착된 도시 이미지를 탈피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며, “이후 진행될 살롱에도 해외에서 활동 중인 다양한 한국인 아티스트와의 특별한 만남을 통해 시민들이 함께 호흡하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참가 신청은 안동시민이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안동문화도시플랫폼 내 시민참여 지원사업을 통한 온라인 접수(월드 문화살롱 팝업 및 수강 신청 클릭)와 전화접수(☎054-857-8543)로 최대 50명까지 신청 가능하다.

 

기타 행사 관련 내용은 안동문화도시플랫폼 홈페이지(www.andongculture.com)에서 확인 가능하며, 문화도시사업과 관련한 문의는 한국정신문화재단 문화도시팀 054)857-8543으로 하면 된다.

태그

전체댓글 0

  • 0287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2022 월드 문화살롱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