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0(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08 15: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세계유산 하회마을 보존 ․ 관리 방안 강구 !

 

0608_하회마을_차량_관제시스템_주민설명회_(1).jpg

 

안동시는 하회마을주민을 대상으로 ‘하회마을 차량관제시스템 설치사업’ 주민설명회를 6월 8일 하회마을 탈놀이전수관에서 개최했다.

 

하회마을은 조선시대 씨족마을의 대표적 사례로 유형유산 뿐만 아니라 유교문화, 생활방식을 비롯한 무형 유산들을 오늘날까지 잘 간직하고 있어 2010.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와 양동」으로 등재되었다.

 

「한국의 역사마을: 하회와 양동」등재 시 세계유산위원회가 인정한 탁월한 보편적 가치에 따르면 양반과 평민의 가옥, 마을의 전통적 배치, 경관 등은 반드시 보존관리 되어야 하는 주요한 유산이다. 그러나 등재이후 외부차량으로 인한 마을 가옥의 훼손 및 보수 등이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유산의 진정성에 영향을 미치고, 거주민 불편이 지속되고 있다.

 

이에 문화재청과 안동시에서는 하회마을에 보존․관리 방안의 일환으로 마을 내에 차량관제시스템을 설치한다.

 

지난 5월 24일 문화재청에서는 문화재 보호차원에서 전동차의 하회마을 진입을 전면통제하고 외부방문차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하회마을 출입구 2개소에 차량관제시스템 설치하도록 문화재 현상변경 조건부 허가를 안동시에 통지하였다.

 

안동시에서는 오늘 주민설명회를 개최하고 6월부터 10월까지 설치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다. 소요예산은 9천만 원 ~ 1억 원(국비 70%, 도비 9%, 시비21%) 정도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금번 주민설명회를 통해 주민들에게 사업 추진의 필요성을 충분히 설명하고, 더 이상 세계유산 하회마을 이미지가 실추되고 훼손되는 일이 없도록 주민여러분이 힘을 모아 주셨으면 한다”며 또한 “이 사업을 통해 문화재를 보호하고 하회마을 주민의 정주여건이 개선되어 세계유산적 가치가 보존 되었으면 한다” 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827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동 ‘하회마을 차량관제시스템 설치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