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0(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6.08 08:0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6. 7일 2021년 2차 경상북도 남북교류협력위원회 개최  

 남북교류협력위원 위촉 및 남북교류협력 발전구상 논의  

 

(2-1)경상북도_남북교류협력위원회_위원_위촉식 (1).jpg
경북도가 남북교류협력위원회를 개최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북도는 7일 道·민간위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1년 제2차 경상북도 남북교류협력위원회(이하‘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경상북도의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심의하고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道·민간 간 원활한 소통협의를 위한 기구이다. ‘경상북도 남북교류협력에 관한 조례(’08.1월 제정)’에 따라 설치되어 학계·산업계·시민단체의 다양한 전문가가 참여하고 있다.

 

회의에 앞서 신규위촉 및 재위촉 민간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이철우 도지사는 위촉장 수여식에서 “남북관계를 빼고 우리 미래를 논할 수 없다”면서 “위원회가 그리는 미래가 곧 경상북도 남북교류협력의 미래라는 생각으로 많은 지혜를 모아 달라”고 말했다.

 

회의는 위원장 강성조 행정부지사의 주재로 진행됐다.

 

김민석 미래전략기획단장은‘남북교류협력에 관한 법률’개정에 따른 정부 동향과 道 남북교류협력 사업계획을 보고했다. 올해 말까지 수립 예정인‘경상북도 남북교류협력 신 발전구상’은 경북도 특성과 북한 지역의 수용가능성을 고려하여 남북관계 국면 별 추진 가능한 사업을 단계화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道는 연구용역을 진행하고 있으며, 이날 착수보고를 열어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특히 2025년까지 100억원 조성을 목표로 현재 58억 원을 적립한 경상북도 남북교류협력기금의 체계적 활용방안에 대한 활발한 의견이 오갔다.

 

 

 

 

강성조 행정부지사는 “남북 상황이 녹록치 않은 상황이지만 새로운 기회가 될 수 있다”면서 “기회를 포착하기 위해 위원회가 큰 역할을 해달라”고 위원들을 독려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898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 본격적인 남북교류협력 신 발전구상 돌입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