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0(일)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5.17 14:17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경북과 크로아티아 우호협력 교류지역 선정 논의  

 경북의 독도와 크로아티아의 팔라그루자섬 연계 방안 논의  

 

(3-1)주한_크로아티아_대사_방문1.jpg
다미르 쿠센 주한 크로아티아 대사(왼쪽)가 17일 경북을 방문, 이철우지사와 문화관광 분야 등에 논의하고 있다

 

 

다미르 쿠센 주한 크로아티아 대사 일행이 17일 경북도청을 방문하여 이철우 도지사를 예방하고 경북도와 크로아티아의 우호협력 교류 지역 선정 및 독도와 팔라그루자섬 연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소설 독도를 집필한 황인경 작가도 함께 참석했다.

 

쿠센 대사는 2018년 주한 크로아티아 대사관이 개관한 이후 초대 대사를 역임을 하고 있으며, 이번 방문을 통해 경북도와 크로아티아의 문화·관광 분야에서의 많은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크로아티아는 8개의 세계문화유산과 2개의 자연유산을 보유하고 있어 전체 GDP의 약 20%이상을 관광산업이 차지하고 있으며, 이는 EU에서도 최고 수준이다. 이런 유사점으로 인해 경북도와 크로아티아는 보다 지속적인 교류 협력을 위해 우호 도시를 선정하여 교류를 이어나가기로 논의했다.

 

또한 울릉군의 독도와 라스토보군의 팔라구르자섬의 유사점이 있음을 공감하면서 협력방안을 강구하기로 했다. 팔라구르자섬은 백운암 지형을 띤 군도로써 크로아티아의 최남단에 위치하고 두 개의 섬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20여 개에 달하는 바위와 암초에 둘러싸여 있는 무인도다.

 

 

 

 

이철우 지사는 “세계적인 문화관광국인 크로아티아와의 교류를 통해 경북의 아름다운 자연환경과 세계문화유산을 지속적으로 알려 나갈 것이다”고 언급하며, “독도는 분명한 우리의 영토이며, 독도를 바로 알려 독도 영유권을 확실히 지켜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402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다미르 쿠센 주한 크로아티아 대사, 경북도 방문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