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10-20(화)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5.20 11:0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2040400_454340_2335.jpg
안동시의회 조달흠의원이 제214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안동시의회 조달흠의원은 18일 열린 제214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했다. 먼저 의원은 “안동댐 주변 자연환경보전지역의 용도지역을 변경하여 안동시 발전의 시금석으로 삼자”고 제안했다.
 
 1976년 준공된 안동댐은 객관적 기준 없이 가시권 안에 있는 231.2k㎡를 자연환경보전지역으로 지정·고시한 후 44년간 지속되며, 댐으로 인한 폐해를 고스란히 떠안고 있다고 지적했다.조 의원은 “수도권 식수원인 소양강 댐 주변 자연환경보전지역은 2010년 변경·완화됐지만, 대구지방환경청은 안동시의 지속적인 용도지역 변경 요구에도 안동댐이 낙동강 하류 수계에 미칠 영향과 구체적인 개발계획 미 수립을 이유로 변경을 불허했다”며 “우리의 역량이 부족하지 않았는지 돌이켜 봐야 한다”고 말했다.
 
또 “관광거점도시로 선정된 안동이 세계적인 관광도시로 도약을 위해서는 변경이 더욱 절실하다”며 지속적인 협의를 통해 관계 기관의 우려를 불식하고, 우리 뜻을 관철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계획 수립과 적극적인 추진을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6689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댐 주변 개발로 세계적 관광도시 안동으로 도약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