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9-28(월)
댓글 1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0.01.30 16:38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캡처9.jpg
김대일 경북도의원이 지난 29일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에 앞서 '북부권 산업발전 전략'제시를 촉구하며 신공항 이전 등 북부권이 제대로 발전할 때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도 탄력을 받을 수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대일 도의원 5분발언,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에 앞서  '북부권 산업발전 전략’ 제시

도청이전 취지 살리며 도청신도시 및 안동·예천의 ‘행정이원화 문제’ 해결 촉구

"신공항 이전 등  북부권  발전 후 대구경북 행정통합 논의도 탄력 받을 수 있다" 주장

 

 경북도의회 김대일 의원(안동, 자유한국당, 기획경제위원회)은 29일 제 313회 경상북도의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안동을 중심으로 하는 북부권 산업전략 제시’를 강하게 촉구했다.

 

‘안동을 중심으로 하는 북부권 산업발전 전략' 제시는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주장하는 대구경북 행정통합에 앞서 산업화에 뒤쳐진 ‘경북 북부권의 균형발전’이라는 과제를 안고 이전한 경북도청의 당초 이전 취지를 우선적으로 되살려야 한다는 주장과 맥이 닿아 있다.

 

 김 의원은 경북도청 이전을 논의하고 실행하는데 22년의 오랜 세월이 걸렸다면서 이보다 더 큰 두 광역단체의 행정통합이라는 거대담론이 쉽게 실현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북부권 균형발전을 취지로 경북도청을 이전한지 겨우 4년으로 신도시 확장과 북부권 발전이 제대로 정착되기도 전에 도지사의 성급한 정치적 행보는 북부권 발전에 장애가 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대구 인근의 시군 중심으로 우선 확장될 수 밖에 없어 그 실현 여부를 떠나 논의 자체가 북부권 산업발전 정책에 대한 신뢰성을 떨어뜨리고 이로 인해 북부권 전체가 국민과 투자자들로부터 외면 받을 수 있음을 피력한 것이다.

 

이에 김 의원은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논의하기에 앞서 경북도청을 북부권으로 이전하게 된 당초 취지를 되살려 대형 국책사업 및 국가 산업단지 유치 계획과 북부권 관광 및 교통 인프라 확충 등을 포함한‘북부권 산업발전 전략’을 우선적으로 제시해줄 것을 촉구했다.

 

또 도청신도시를 중심으로 안동시와 예천군의 행정이원화와 구도심 공동화 문제 등 신도시로 인해서 발생하는 두 시군의 문제해결에 노력해줄 것을 환기시켰다.

 

 동시에 북부권 발전에 필수 기반시설이 될 통합신공항 이전도 주민투표를 진행한 만큼 다른 시도에 주도권을 뺏기지 않도록 도지사의 모든 역량을 발휘해 역량을 집중해 줄 것은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북부권 발전 전략이 우선적으로 제시될 때 비로소 메가시티를 지향하는‘대구경북 행정통합’이 더욱 원활하게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우선순위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다. <최봉근 기자>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1

  • 26975
오소리

옳소 맞소 찬성!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안동을 중심으로 하는 북부권 산업발전 전략' 제시 촉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