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0-01-22(수)

피플
Home >  피플  >  사람들

실시간뉴스

실시간 사람들 기사

  • 안동경제의 입체적 파급효과 노리는 관광정책 로드맵 제시
     정책 성과 최대화 방안 언급, "모든 정책은 시민과 함께 고민" 권택기 예비후보 “안동원도심에 관광트램 도입하겠다” 안동 관광특구 지정 경북북부권 관광허브로 육성 역사부지에 시민펀드 투자해 관광 리조트 유치   권택기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0일 기자간담회에서 안동 경제의 입체적 파급효과를 불러 일으킬 수 있는 관광정책의 로드맵을 부분적으로 제시했다. 권 예비후보는 또 정책의 효과를 최대화하기 위해서 모든 정책은 시민과 함께 고민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권택기 국회의원 예비후보는 20일 안동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안동 원도심을 관광자원화와 유가적으로 연결시켜 침체된 지역 상권에 새롭고 입체적인 활력을 불어넣겠다”고 밝혔다.  관광산업은 여타 산업과 달리 특산품 원료 등 1차산업에서 부터 고부가 가공식품은 물론 서비스업으로까지 경제효과가 파급적인 것이 특징이다.    권 예비후보는 이날 관광분야 정책의 효과적인 수단으로 △관광특구 지정 △안동역사부지 시민펀드형 관광리조트 유치 △월영교~원도심 무가선 관광트램 도입 등도 제시했다.    또 “안동을 관광특구로 지정해 경북북부권 관광허브로 육성하겠다”며 거시적인 계획을 밝히며“역사부지에는 관광 리조트를 건설해 머무르며 즐길 수 있는 관광정책을 펼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리조트 건설 투자비용에 시민펀드를 포함시켜, 수익의 일정부분이 지역으로 다시 환원되는 선순환형 수익구조를 도입할 것”이라 덧붙였다. 또 “월영교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을 시내 원도심으로 유입하기 위해 중앙신시장까지 4.1㎞ 구간에 관광트램을 도입·운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권 예비후보는 전선을 이용하는 유가선 방식이 아닌 배터리를 탑재해 전선 없이 운행하는 최신형 무가선 트램을 도입하겠다는 방침이다. 무가선 트램이 도입되면 “임청각과 갈비골목(원도심), 찜닭골목(구시장) 등 주요 관광지에 승하차가 가능한 정류장을 설치하면 관광객들이 원도심으로 자연스레 유입될 수 있다는 것이다.    권 예비후보는 정책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방안도 언급했다 “큰 정책결정에 앞서 공론화 과정을 통해 먼저 시민들과의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내야만 정책의 효과가 최대화 된다"며 “어떠한 정책이든 시민과 함께 고민하고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최봉근 기자>
    • 경북북부
    • 북부권종합
    • 안동/예천
    2020-01-20
비밀번호 :